한통련 “사드 한국배치 즉각 철회하라”【2016/7/20】

シェアする

  • このエントリーをはてなブックマークに追加
  • Evernoteに保存Evernoteに保存

“사드 배치 미군위한 것이지 한국민 위한 것 아냐” 성명

한 미 양국이 사드 한국배치를 전격적으로 결정함에 따라 한반도와 동북아에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건강문제를 둘러싸고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거세지는 것과 관련해 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한통련)이 지난 19일 “핵전쟁 위기를 높이는 사드 한국배치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한통련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먼저 “사드의 한국배치 목적은 북한, 중국, 러시아를 공격하는 미군의 전력을 비약적으로 증강하는 것”이라며 “북한만 아니라 중·러도 배치 결정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어 “사드의 한국 배치로 남북관계가 더 한층 긴박하게 될 뿐 아니라 한국은 신냉전(한국·미국·일본 대 북한·중국·러시아)의 전초기지가 될 것”이고 “관계 각국의 핵 군비확산을 유발하고 동북아시아의 핵전쟁 위기를 더욱 높이게 된다”며 핵 참화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다.

그리고 사드 운용이 전적으로 주한미군에 맡겨지는 데서 알 수 있듯이 “사드가 수호하려는 것은 어디까지나 한국과 아시아 지역에 전개되는 미군기지이지 결코 한국 국민이 아니”라고 그 본질을 밝혔다.

한 통련은 또 사드 배치로 인한 한중관계 악화와 건강 문제를 우려하면서 박근혜 정권이 ‘백해무익’한 사드 배치를 밀어붙이는 것은 “뼛속까지 종미 체질이기 때문”이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 졸속합의, 개성공단 폐쇄에 이어 사드 배치로 “박 정권의 매국성은 극도에 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통련은 끝으로 민족의 이익을 팔아넘긴 박 정권은 “즉각 퇴진해야”하며 “사드 배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강력히 요구하는 동시에 현재 위기 극복을 위해선 “남북 해외 8천만 겨레가 대단결해 투쟁할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박명철 일본통신원  news@minplus.or.kr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http://www.minplus.or.kr/news/articleView.html?idxno=731

シェアする

  • このエントリーをはてなブックマークに追加
  • Evernoteに保存Evernoteに保存

フォローする